박태건 photo lab 대표입니다.

잘나온 사진보다는 기억할 수 있는 사진을.

백마디 장황한 말보다 사진 한 장이

가슴에 와 닿는 울림이 더 크다고 믿습니다.